메뉴 건너뛰기

logo

05수능 때 기억나는 문제.

2017.11.14 09:31 조회 수 9 장작추가 1 / 0

참 묘하게도 이 문제 때문인지 몰라도 제가 인간사나 세상사 문제 등에 관심도가 높아진 건진 모르겠습니다.




그 문제는 '근현대사(제가 특히 좋아해서)' 문제인데 그 내용은 이렇습니다.




Q. 우리가 광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?



1.(기억안남)

2.(동)

3.(동)

4. 연합군의 승리

5. 우리 겨레의 독립 운동 등의 독립 의지의 승리.




정답은? 여러분은 어떤 것 같나요?




















정답은 5번이었습니다.


참고로 4번으로 해서 오답됐습니다.



맞추신 분, 못맞추신 분 있으실 지 모르나 저에겐 이 문제가 지금도 유일하게 기억에 남는 수능 문제였습니다.



'흠, 당연히 연합군이 유럽전선에서 나치를 동서로 압박하고, 태평양전에서 일본 쪽바리들을 발라대고 있고, 포츠담 선언도 개무시한 ㅂㅅ쪽바리들은 결국 원폭 두 방 쳐맞고 GG쳐서 나가고 8.15광복이 된 게 아닌가?


게다가 말이야. 

솔직히 김구 선생등 국내 진공 작전을 계획했다 하는데 냉정히 그 규모 가지고 들어갈 수 있는 가부터 문제고(당장 프랑스 드골의 자유 프랑스도 외부 영국등 연합군과 프랑스 국내 레지스탕스 연계일 정도지 독자노선은 안된다규)..무엇보다 전쟁 기간 길어져서 미국 등이 원치 않을테고(괜히 '몰락 작전'은 최악 시나리오라 그 사전 예행이 '원폭'일 정도).



그러니 연합군이 승리함으로써 연합군도 피를 덜 흘리고 우습게도 일본도 더는 기를 못쓰고, 우린 피 한방울 흘리는 것 없이 광복하고(사는 게 중요한 거 아닌가?)



고로 4번이다!'


















네, 제 생각은 맞지 않았다고 수능은 답했죠.


수능 당시 정답이 5번인 것은


 '그 어려운 상황에서도, 우리 민족의 독자성을 잃지 않고 치열하고 끝없는 독립 운동으로 해외에 알려 독립 블라블라'


1af07c48955441742f96c733ebe93f1d_400.jpeg


하여튼 뭔가 '키야아아아! 주모야아' 소리 나오는 해석이었습니다. '꿈보다 해몽' 기분 드는 건 별 수 없지만.




호..진짜 별난 겁니다.


어쩌면 이 때 '비판' 씨앗이 심어진 걸지도..(흐흐)




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장작추가 불끄기 조회 수
173 개신기한 나라 헬조선! 일본으로 가장 많이 가는 나라. [15] 욕하고싶은 2018.01.05 1 -1 35
172 인간의 악함은 금새 번지게 마련이죠. [4] 욕하고싶은 2018.01.05 1 0 18
171 페미강대국이 되어버렸다. 후훗! [2] 욕하고싶은 2018.01.03 0 0 30
170 안티페미진영 방향, 뭣이 중한가? [1] file F.Journey 2017.12.31 1 0 28
169 한나라의 노동부 장관이 유리천장을 논하다니 [4] 욕하고싶은 2017.12.26 1 -1 18
168 (고찰)오히려 번식탈락은 [4] F.Journey 2017.12.24 2 0 77
167 저널 즉 기레기들과 프로페셔널의 상관관계. [2] 욕하고싶은 2017.12.23 1 0 16
166 왜 비트코인 사태가 났나 [3] F.Journey 2017.12.18 1 0 24
165 현대 경제의 난제, [대량 생산 & 대량 소비]-1편 [7] file F.Journey 2017.12.13 1 0 20
164 중국 오르도스, 축약된 중국의 종양. [5] F.Journey 2017.12.03 1 0 20
163 (인공지능) 애니를 보고 드는 생각(k캅스) [2] file 쿠데리 2017.11.24 2 0 20
162 워딩의 중요성. 류여해의 비열과 자한당의 졸렬. [4] 욕하고싶은 2017.11.24 1 0 18
161 (진짜 강추 필독)결혼, 사랑. 선동하는 오만의 최후. [5] file F.Journey 2017.11.21 1 0 19
160 '에로스의 종말'로 보는 '현대 사랑' 해부. [5] file F.Journey 2017.11.15 1 0 12
» 05수능 때 기억나는 문제. [4] file F.Journey 2017.11.14 1 0 9
158 본격 경제로 결정장애유발 잔혹동화 [7] file F.Journey 2017.11.12 1 0 16
157 '마트 봉투'로 보는 복지vs대처리즘-2부- [5] file F.Journey 2017.11.12 1 0 13
156 '마트 봉투'로 보는 복지vs대처리즘-1부- [2] file F.Journey 2017.11.12 1 0 30
155 급식체, 야민정음, 외계어? [4] 욕하고싶은 2017.11.09 1 0 40
154 현실은 매조키스트가 틀림없다. [3] F.Journey 2017.11.08 1 0 18